[2020.05.10] '자율주행 시대' 교통사고 분석 어떻게 달라질까…경찰 기반연구 시작

작성일
2020-05-11 10:00
조회
53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경찰이 4차 산업혁명의 '꽃'으로 불리는 '자율주행차' 시대를 앞두고 달라질 교통사고 분석을 위한 기반 마련에 나섰다.

경찰대학 치안정책연구소는 '자율주행차 교통사고 분석센터 구축' 기반연구를 시작한다고 10일 밝혔다.

정부의 '미래 자동차 산업 발전전략'에 따라 완전 자율주행차(레벨 4)의 상용화 시기는 2030년에서 2027년으로 앞당겨질 것으로 예상된다. 또 이르면 올해 하반기부터 '자동차로유지' 기능이 탑재된 부분자율주행차 판매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경찰 고유업무인 '교통사고 조사 및 분석'에도 많은 변화가 따를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내용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