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07 시사저널] 인천은 준비한다, 상공에 ‘에어-택시’가 날 수 있게

작성일
2019-08-07 17:08
조회
1875
인천,국내 최초 PAV·로봇·드론산업 활성화 나서

세계 최대의 차량공유 서비스업체 ‘우버(Uber)’는 올해 7월9일 헬리콥터로 뉴욕의 도심과 JFK공항을 오가는 ‘우버콥터(Uber copter)’ 서비스를 시작했다. 우버콥터를 이용하면 평소 자동차로 1시간 이상 걸리는 거리를 약 8분 만에 도착할 수 있다. 우버가 2016년 10월에 ‘개인형 자율 항공기(PAV-Personal Air Vehicle)’ 사업화를 발표한 이후에 최첨단 기술이 개발된 것이다. 교통지옥에 시달리는 뉴욕 시민들에게는 그야말로 빅뉴스가 아닐 수 없다.

우버콥터는 서비스 초기에 항공기 조종사가 운항하지만, 궁극적으로는 무인 자율비행 택시로 운용된다. 무인항공기(드론-Drone)가 하늘을 나는 택시 기능을 하게 되는 것이다. PAV는 에어-택시(Air-Taxi)를 포함한 미래형 개인 운송수단이다. 배터리와 모터 기술의 발전과 충돌회피, 자율주행 등 첨단기술의 고도화로 PAV 기술이 완성되면, 그동안 공상과학(SF)소설 및 영화에서나 볼 수 있었던 ‘하늘을 나는 자동차’를 쉽게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내용 자세히 보기